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 캠프가 미국 통신사 블룸버그통신에 취재 제한 조치를 내렸다. 블룸버그가 소유주인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의 민주당 대선 경선 출마 이후 민주당 주자들을 겨냥한 심층보도를 내지 않겠다고 선언한 데 따른 것이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재선 캠프의 브래드 파스칼 선거대책본부장은 2일(현지시간) “블룸버그가 편향적 보도방침을 공식화했다”며 “이 방침이 폐지될 때까지 블룸버그 소속 기자들은 트럼프 캠프 행사를 취재할 수 없다”고 밝혔다. 파스칼 본부장은 “트럼프 대통령 캠프는 언론의 불공정 보도에 익숙하지만 언론사 대부분은 (블룸버그처럼) 공개적으로 편향성을 드러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공화당 차원의 선거조직인 공화당 전국위원회(RNC)의 로라 맥대니얼 위원장 역시 트위터에 “언론사는 독립돼 있어야 하고 공정해야 한다. 블룸버그의 이번 결정은 그 어느 쪽에도 속하지 않는다”며 “공화당은 트럼프 캠프를 지지하며 앞으로 블룸버그 기자들을 신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블룸버그 편집장 존 미클트웨이트는 블룸버그 전 시장의 출마 직후 편집국 직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전통에 따라 마이크(블룸버그 전 시장)에 대한 심층보도를 하지 않을 것이며 그의 라이벌인 민주당 경선 주자들에 대해서도 같은 정책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클트웨이트 편집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현직 국가원수인 점을 감안해 심층보도를 할 방침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블룸버그 전 시장이 민주당 경선에서 승리할 경우 트럼프 대통령을 어떤 논조로 보도해야 할지에 대해 재평가하겠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 캠프는 블룸버그통신이 민주당 주자들과 비교해 트럼프 대통령을 불공정하게 대우한다며 취재 제한 조치를 내렸다. 이런 주장에 대해 미클트웨이트 편집장은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2015년 대선에 출마한 때부터 그를 공정하고도 편견 없이 다뤄왔다”며 “트럼프 캠프의 조치와 무관하게 우리는 같은 방식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