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살 여아를 포함해서 7명을 살해한 혐의로 중국 공안에 붙잡힌 라오롱즈.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캡처

중국에서 3살 여아를 포함해 7명을 살해한 여성이 20년 동안의 도주 끝에 결국 체포됐다.

2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 남부 푸젠성 샤먼의 한 쇼핑센터에서 시계 판매원으로 일하던 45세 여성 라오룽즈를 검거했다고 보도했다. 샤먼 경찰 당국에 따르면 라오룽즈는 재판을 위해 현재 장지성 난창에 구금된 상태다.

라오롱즈와 함께 살인을 저지른 전 남자친구 파즈잉.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초등학교 교사로 재직하던 라오롱즈는 약 20년 전 전 남자친구인 파즈잉과 함께 모두 7명을 납치 및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라오룽즈와 파즈잉의 첫 살인은 1996년 장시성 동부에 위치한 난창에서 시작됐다. 당시 파즈잉은 시옹모씨라는 남성의 금품을 갈취하기 위해 여자친구를 매춘부로 가장해 그를 유혹하도록 했다. 이후 이들은 시옹모씨를 납치해 그의 집에서 20만 위안(약 3372만원)을 훔친 뒤 그의 아내는 물론 3살 딸까지 무참히 살해했다.

이듬해에도 이들은 2명의 매춘부를 납치해 금품을 갈취하고 무자비하게 살해했다.

이후 이들은 1999년에 안후이성 성도인 허페이로 옮겨 2명을 추가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인모씨라는 남성을 납치한 뒤 돈을 받아내기 위해 한 목수를 잔인하게 살인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협박했다.

파즈잉은 인모씨의 아내에게 돈을 받으러 가던 중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검거됐다. 검거 과정에서는 경찰과 파즈잉 간에 총격전도 벌어졌다. 접전 끝에 파즈잉은 검거됐지만, 인모씨는 이미 살해된 뒤였다.

파즈잉은 1999년 검거돼 이미 사형이 집행됐다. 당시 검찰에 검거된 파즈잉은 여자친구인 라오룽즈에 대한 진술을 거부하거나 거짓 진술을 하는 방식으로 그녀가 도망갈 시간을 벌어줬다.

지난 1일 중국 충칭모닝포스트는 과거 파즈잉의 변호인과 연락해 파즈잉이 3살 여야를 죽일 당시 일말의 죄책감이 없었다고 전했으며, 범행 현장에서 사형 집행장으로 가는 게 그가 추구하는 최고의 결말이라고 전했다.

김영철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