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어린 남매만 두고 집을 나가 6일 동안 아이를 굶긴 엄마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9단독 양우석 판사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40)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2017년 10월 5일부터 10일까지 인천시 서구 자택에 4살과 9살 남매만 두고 집을 나간 일로 기소됐다.

아이의 아빠이자, A씨의 남편은 이미 가출해 집에는 엄마와 아이들만 있었다. 엄마마저 집을 나간 뒤 텅 빈 집에서 아이들은 거의 일주인 동안 밥도 제대로 못지 못한 채 방치됐다.

양 판사는 “피고인은 자녀에 대한 보호와 양육 의무를 저버리고 아이들을 방치해 죄질이 매우 중하다”면서도 “다행히 피해 아동들이 아동복지시설의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됐고 피고인에게 벌금 전과만 있는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