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TV BJ찬. 아프리카TV 캡처

여자친구를 수차례 때려 다치게 한 뒤 잠적했던 아프리카TV BJ겸 인기 유튜버 BJ찬(26·본명 백승찬)이 시민의 신고로 경찰에 체포됐다.

3일 인천 남동경찰서는 폭행 등의 혐의로 A급 지명수배를 받고 있던 BJ찬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BJ찬은 서울시 서초구 한 영화관에서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검거된 것으로 알려졌다.

BJ찬은 지난 6월 인천시 남동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자신의 연인이었던 20대 여성 A씨를 여러 차례 때려 얼굴 등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BJ찬의 폭행으로 전치 8주의 병원 진단을 받았다.

앞서 BJ찬은 지난해 8월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구속 수감돼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그는 마약 투약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기간에 여자친구를 폭행하면서 구속위기에 처하자 지난 7월 잠적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BJ찬에게 계속해서 출석 요구를 했지만 그는 5개월 넘게 연락을 받지 않고 잠적했다.

BJ찬 유튜브 영상 캡처

경찰은 BJ찬이 출석요구에도 응하지 않고 주거지에도 나타나지 않자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그를 추적하기 시작했다. 당시 신고를 한 시민은 BJ찬이 여자친구를 폭행해 도주 중이라는 것을 알고 경찰에 신고를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BJ찬은 체포 직전 상영관을 빠져 나와 도주하려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번듯한 외모와 논리적인 말투로 연예인 버금가는 인기를 누린 BJ찬은 한때 아프리카 TV BJ계에서 최정상급의 인물로 통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아프리카TV에서 자리를 잡은 BJ찬은 이후 유튜브로 채널을 옮겨 먹방(먹는 방송), 전화 상담, 게임방송 등을 하며 하루 수입 15억원을 올릴 정도였다. 유튜브 개설 후에도 순식간에 구독자 25만명 정도를 모으며 인기 유튜버로 이름을 날렸다.

하지만 이후 BJ찬은 “게이들이 너무 많다” “아내가 살이 찌면 이혼 사유” 등 수차례 실언을 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또 대마 투약 혐의로 조사를 받은 사실까지 알려지며 자신의 채널을 다른 사람에게 팔아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