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해인. KBS 예능 프로그램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영상캡처

3일 오후 방송된 KBS 예능프로그램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서 배우 정해인이 미국 뉴욕 거리를 누비는 장면이 방송됐다.

배우 정해인. KBS 예능 프로그램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영상캡처

뉴욕 야경을 바라보면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는 배우 정해인. KBS 예능 프로그램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영상캡처

이날 정해인은 뉴욕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 위 전망대에 올랐다. 전망대 앞 펼쳐진 야경을 보면서 그는 “압도적이다. 눈으로 많이 담아가고 싶다”고 감탄했다.

이어 정해인은 “혼자 보기 아깝다. 엄마한테 보여드리고 싶다”며 어머니에게 영상 통화를 시도했다.

어머니와 영상 통화를 하고 있는 배우 정해인. KBS 예능 프로그램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영상캡처

전화 연결이 닿은 뒤 어머니는 영상을 통해 뉴욕 야경을 보면서 감탄했다. 야경을 감상하는 와중에도 정해인에 대한 걱정을 멈추지 않았다. 그는 “자기 전에 약 반 알 먹고 자라. 약간 콧소리가 난다”며 정해인을 걱정했다. 그러면서 “야경이 멋있다. 내년 환갑여행은 미국으로 가자고”라고 덧붙였다.

아버지와 영상 통화를 하고 있는 배우 정해인. KBS 예능 프로그램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영상캡처

어머니와 통화가 끝난 뒤 정해인은 아버지와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그러나 때마침 아버지가 환자를 진료하고 있었던 터라 ‘수고’라는 짧은 대화로 전화를 끝마쳤다.

정해인의 부모님 두 분은 가톨릭대학교 의과대 동문으로 만나 결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정해인의 어머니는 서울 모 병원에서 병리과 의사로 근무하고 있으며, 아버지는 경기도 안산에서 안과를 운영 중이다.

정해인은 나주 정씨로 다산 정약용의 직계 6대손이라는 사실이 밝혀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김영철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