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오른쪽 사진). 연합뉴스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최태원 SK 회장이 낸 이혼소송에 맞소송을 제기했다. 노 관장이 이혼 의사를 밝히기는 처음이다. 그동안 그는 “가정을 지키겠다”며 이혼을 거부해왔다.

노 관장은 4일 오후 서울가정법원에 이혼과 함께 최 회장이 보유한 SK 주식의 42.30%에 대한 재산분할을 청구하는 내용의 소장을 제출했다.

최 회장은 SK 전체 주식의 18.29%(1297만5472주)를 보유하고 있다. 현재 노 관장 지분은 8616주다. 노 관장이 최 회장에게 요구한 주식은 548만8625주로 이날 SK 주식 종가 기준(25만3500원) 시가 1조3000억원이다.

최 회장은 지난 2015년 혼외 자녀 존재를 알리며 노 관장과의 이혼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혔다. 이후 2017년 7월 법원에 이혼 조정을 신청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