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남친이 불 지른대요” 신고 외면한 경찰…결국 꽃집 불타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앙심을 품은 전 남자친구가 불을 지르려 한다는 신고를 받고도 경찰이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5일 광주 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현직 공군 부사관인 A씨(22)는 지난달 24일 B씨를 시켜 전 여자친구 부모님이 운영하는 비닐하우스 꽃집에 불을 질렀다.

앞서 A씨는 SNS에 ‘죽을 용기를 가지고 일하실 분’이라는 글을 올리며 구인 광고를 냈다. 지난 9월 한 남성이 이 글을 보고 연락이 오자 A씨는 “내가 운영하는 꽃집에 불을 내주면 화재보험금을 타 사례하겠다”고 제안했다.

방화 범죄에 얽히고 싶지 않았던 이 남성은 제안을 거절했다. 그는 오히려 방화 대상이었던 꽃집에 연락해 “방화를 의뢰하는 사람이 있다”고 경고했다.

광주 서부경찰서. 연합뉴스

이에 A씨의 전 여자친구는 광부 서부경찰서를 3차례 찾아 “전 남자친구가 불을 지르려고 모의하고 있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그러나 경찰은 “증거가 부족해 우리가 해줄 수 있는 일이 없다”며 A씨 전 여자친구를 돌려보냈다.

경찰이 손을 놓고 있는 사이 A씨는 SNS를 통해 B씨를 만나 방화 계획을 세웠고, 지난달 실행에 옮겼다. 결국 A씨 부모님이 운영하는 꽃집은 불타 비닐하우스 2동이 전소하는 등 큰 손해를 입었다.

사건이 일어나고 나서야 경찰은 B씨를 현주건조물 방화 혐의로 구속하고, A씨의 신병을 군 헌병대로 넘겼다.

이와 관련해 서부경찰서 관계자는 “진상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홍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