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 볼록하게 찍힌 사진 한 장에 중국 톱스타 판빙빙이 임신설이 휩싸였다.

대만의 자유시보 인터넷판은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올라온 판빙빙의 사진 한 장 때문에 판빙빙 임신설이 퍼지고 있다고 5일 보도했다. 판빙빙은 전날 중국 베이징 공항에 나타났고, 주변 사람들이 사진을 찍었다. 그중 몇몇 장이 인터넷에 공개됐는데, 배 부분이 유달리 볼록하게 튀어나온 것처럼 보였다. 특히 속이 거의 비칠 정도로 얇은 재질의 옷이어서 윤곽은 더욱 도드라졌다.

웨이보에는 ‘판빙빙의 배’가 인기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는 등 네티즌 관심을 받았다. 이날 판빙빙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진행되는 영화 ‘355’에 녹음을 위해 출국하는 길이었다고 전해진다.



판빙빙은 지난해 한 중국인 앵커의 탈세 의혹 제기 후 세무 당국의 조사를 받고 거액의 벌금을 납부했다. 중국 내 별다른 활동을 하지 않는 와중, 지난 6월에는 연인인 배우 리천과 결별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후 기업 회장의 아이를 가졌다는 소문이 퍼졌지만 이를 부인하기도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