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지방검찰청 순천지청. 국민일보DB.

검찰이 살인 의심은 많았으나 자살로 종결된 이른바 ‘부산 30대 여성 자살사건’을 3년 만에 재수사한 끝에 40대 남성을 검거했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3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A씨(43)를 구속기소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2016년 11월 29일 부산의 한 모텔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B씨(38)를 폭행하고 목을 졸라 실신시킨 뒤 착화탄을 피워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씨가 ‘헤어지자’고 말한데 격분해 폭행하고 목을 졸라 실신시킨 뒤 평소 차에 싣고 다니던 착화탄을 피워 숨지게 한 뒤 ‘동반자살’로 위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검찰은 사건 당시 숨진 B씨에 대한 부검 결과 일산화탄소 중독과 장간막 출혈 등 상처가 드러나면서 A씨의 범행이 의심 돼 수사에 착수했으나 “함께 자살기도를 했는데 B씨만 사망했다”는 A씨의 주장을 배척할 증거가 부족해 3년간 수사를 진행해왔다.

입원치료 등의 이유로 A씨가 검찰 소환에 연기하거나 불응하고 법의학 감정의 최종 결과가 6개월 가량 걸린 탓에 범죄 혐의 입증이 지연된 것이다.

피의자 주거지 등의 이유로 사건을 이송 받은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지난 9월 법의학 자문 결과, 개선된 화질의 CCTV 확인, 휴대폰 디지털 포렌식 분석 등을 통해 A씨가 피해자를 폭행해 실신시킨 후 자살로 위장한 사실을 밝혀냈다.

이에 A씨는 “(동반자살이었으며) 자신도 일산화탄소를 흡입해 심각한 뇌손상 등을 입고 정상적인 의사소통이 곤란하다”며 살인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검찰은 A씨가 최근 2년간 일산화탄서 중독 후유증으로 치료받은 내역이 전무하고 지극히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해 온 사실을 확인했다.

또 A씨가 범행 직전 귀가하기 위해 모텔에서 나온 B씨를 강압적으로 다시 끌고 간 사실도 CCTV 영상을 통해 확인했다.

검찰관계자는 “향후 철저한 공소유지를 통해 피고인이 저지른 죄에 상응하는 형이 선고될 수 있도록 하겠으며, 또 다른 피해자인 유족 지원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순천=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