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결혼 전 금연을 약속했던 아내가 이를 어기고 담배를 다시 피운 것이 이혼 사유에 해당한다는 재판부의 판결이 나왔다.

뉴스1에 따르면 부산가정법원(정일예 부장판사)은 지난 3일 남편 A씨가 아내 B씨를 상대로 낸 이혼 청구를 받아들였다.

A씨는 지난 2011년 결혼 이후 담배를 피우지 않겠다는 B씨의 약속을 받고 결혼했다. 하지만 B씨는 첫 아이를 출산하고 모유 수유를 중단할 무렵부터 다시 흡연을 시작했다.

이후 A씨는 B씨가 다시 담배를 피운다는 것을 알게 됐고, B씨가 다시금 금연을 약속하면서 상황은 무마되는 듯 했다. 금연을 이어가던 B씨는 2017년 A씨가 업무상 접대를 위해 유흥업소에 출입한 사실을 알게 되면서 남편에 대한 서운함에 다시 흡연을 시작하게 됐다.

결국 두 사람은 흡연 문제로 인해 크게 다투게 되었고 결국 남편은 아내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

재판부는 “아내의 흡연으로 인해 부부 사이의 갈등이 반복되면서 서로에 대한 신뢰 상실과 불만이 누적돼 오던 중 아내가 다시 흡연을 하면서 갈등이 증폭돼 결국 소송까지 이르게 됐다”며 “또 이혼 소송 중 부부 상담을 받으면서도 남편과의 약속을 어기고 또다시 흡연을 하면서, 더 이상 관계회복이 어려울 정도로 보인다”고 밝혔다.

다만 “남편 역시 스스로는 금연을 하지 않으면서 아내에게만 일방적으로 자신의 기준을 강요하고, 아내의 흡연을 비난하기만 했을 뿐 아내를 이해하려는 노력에는 인색했다”며 가정 파탄은 부부의 공동 책임이라고 판단해 남편이 제기한 위자료 청구는 기각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