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계 오류로 1000억 원의 적자를 3000억 원 흑자로 보고 ‘성과급 잔치’를 벌인 한국철도(코레일)가 후속조치를 단행한다.

한국철도는 5일 “공공기관운영위원회의 결정에 따른 기획재정부의 성과급 환수, 징계 등 강도 높은 처분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한국철도는 해임을 포함한 인사조치, 성과급 환수 등의 후속조치를 실시한다.

우선 2018년도 회계 결산에 관여한 관련자 전원에 대해 해임 등의 중징계 조치를 내린다는 방침이다.

전날 기재부에서 관련 사실을 통보받은 한국철도는 손병석 사장 지시로 자체 감사에 돌입, 회계담당 처장에 대한 해임조치에 착수했다. 당시 부사장, 감사 등 임원 6명은 지난 6월 사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과급의 경우 관련 임원들이 50%를 반납해 1인당 평균 2200만 원을 환수했다. 한국철도는 직원들이 받은 성과급의 7.5%에 해당하는 70억원을 환수할 예정이다.

재발 방지를 막기 위한 대책으로 회계 시스템 전반에 대한 특별감사 및 회계개혁 등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부사장 주재 ‘철도공사 회계체계 개선 T/F’를 신설하고 공인회계사를 채용하는 등 인력을 보강한다.

여기에 회계서류 작성 시 외부 회계법인과 공동 작업한 후 이를 외부감사로 다시 검증을 받는 이중화된 회계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중요 회계처리를 공시하고 회계 관련 직원에 대한 의무교육도 강화한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되는 일이 발생한 만큼 조직 전체의 기강을 바로 세우는 자정 노력이 필요하다”며 “책임자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 조치해 다시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