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투표 조작 의혹을 받는 엠넷(M.net)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 제작진의 수법이 회를 거듭할 수록 대범해진 것으로 확인됐다. 시즌 1(아이오아이)에서 1차 탈락자 투표 결과를 바꿨다면, 시즌 2(워너원)에서는 최종 데뷔 조 선발 과정에서 특정 연습생의 득표수를 조작했다. 시즌 3(아이즈원)과 4(엑스원)에서는 최종 데뷔 조를 아예 정해두고 조작된 득표수를 끼워 맞췄다.

검찰이 5일 국회에 제출한 공소장에 따르면 김용범 CP(총괄 프로듀서)는 2017년 진행된 ‘프로듀스 101 시즌 2’의 온라인 및 생방송 문자투표 결과에 나온 한 연습생의 득표수를 조작했다. 그는 최종 데뷔 조인 상위 11명에 포함됐지만 조작을 통해 11위 밖으로 밀려나 데뷔하지 못했다. 김 CP는 11위 밖에 있던 다른 연습생의 순위를 데뷔 조에 포함되도록 올린 후 조작된 결과를 방송에 내보냈다.

조작된 결과로 데뷔한 멤버는 그룹 ‘워너원’ 멤버로 데뷔했다. 안준영 PD는 시즌 2의 1차 탈락자 결정 당시 순위를 조작해 합격자와 탈락자를 바꾼 것으로 조사됐다. 안 PD는 시즌 1에서도 1차 탈락자 결정 과정에서 투표 결과를 임의로 바꿔 순위를 조작했다.

김 CP와 안 PD의 투표 조작 수법은 시즌 3와 4를 진행하면서 더욱 대담해졌다. 이들은 시즌 3 최종 데뷔 조의 사전 온라인 투표 중간 결과가 원하는 대로 나오지 않자 방송 전 데뷔할 연습생 12명을 미리 정했다. 뽑은 연습생의 순위를 임의로 정하고 순위에 따른 연습생별 득표 비율까지도 자체적으로 정했다. 이후 합산된 투표 결과에 비율을 곱하는 방법으로 득표수를 조작했다. 시즌 4도 같은 방법으로 최종 데뷔 조 순위를 조작했다.

제작진이 연예 기획사로부터 향응을 받은 혐의도 포착됐다. 안 PD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7월까지 서울 강남의 유흥주점 등에서 연예기획사 관계자 5명으로부터 47회에 걸쳐 총 4천683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기획사 관계자들이 자사 연습생들의 방송 분량 및 편집에서 혜택을 받기 위해 이러한 향응을 제공했다고 보고 안 PD에게 배임수재 혐의 등을 적용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