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1인당 국민소득 3만2000불 내외…4년 만에 감소

연합뉴스

올해 미국 달러화 기준 1인당 국민소득이 4년 만에 줄어들 전망이다. 저성장과 저물가에 원화 약세가 겹친 영향이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올해 1인당 국민소득은 3만2000달러 안팎으로 작년(3만3400달러)보다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1인당 국민소득은 명목 국민총소득에 통계청 추계인구와 원/달러 환율을 반영해 구한 값으로, 보통 한 나라 국민의 생활 수준을 보여주는 지표다.

올해는 성장률과 물가 상승률이 낮아 국민총소득 증가율이 외환위기 이후 최저인 데다 원화도 약세다. 올해 1∼3분기 국민총소득(1441조4400억원)은 전년 동기 대비 1.56% 증가했다.

4분기에도 국민총소득이 이 속도로 늘어난다면 올해 1인당 국민소득은 약 3만2000달러로 줄어들 것으로 분석된다. 연간 국민총소득 추정치를 통계청 중위 추계 상 인구(5179만9000명)로 나누고 1월부터 지난 5일까지 평균 원/달러 환율(달러당 1,165.06원)을 반영해 계산한 값이다. 달러화 대비 원화 가치는 작년 평균(달러당 1,100.3원)보다 5.9% 떨어졌다.

우리나라는 2017년 1인당 국민소득이 3만1700달러를 기록하며 인구가 5000만명 이상이면서 국민소득이 3만달러를 넘긴 국가를 뜻하는 ‘3050클럽’에 속하게 됐다.

세계은행 자료에 따르면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를 달성한 이후 4만달러에 이르기까지 걸리는 기간이 미국은 8년, 독일은 11년이었다. 일본은 1990년대 초 엔화 강세에 3년 만에 4만달러를 넘어선 뒤 감소세로 돌아섰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