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유명 여배우 판빙빙의 임신설이 제기됐다. 뉴시스

중국의 유명 여배우 판빙빙(范氷氷·38)의 임신설이 제기돼 소속사가 해명에 나섰다.

5일 자유시보 인터넷판은 중국 언론을 인용해 “전날 베이징 공항에 모습을 드러낸 판빙빙의 배가 많이 나와 있어 임신설이 불거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판빙빙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진행될 스파이 스릴러 ‘355’ 더빙을 위해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속 판빙빙은 큰 후드 자켓을 걸치고 흰색 티셔츠로 배를 가렸으나 동영상으로 봐도 확연하게 티가 날 만큼 배가 볼록하게 튀어나온 모습이었다. 판빙빙의 공항 사진이 웨이보에 삽시간 퍼지며 중화권 네티즌들은 “판빙빙이 임신한 것이 아닌가”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판빙빙의 3일 행사 의상. 연합뉴스

한 네티즌은 지난 3일 행사에서 판빙빙이 큰 리본이 달린 의상을 입고 나왔다며 이는 배를 가리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 제기와 함께 그가 현장 스태프의 부축을 받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임신설이 확산되자 판빙빙의 소속사 빙빙영상매니지먼트는 웨이보에 “너무 잘 먹는 체질이 문제, 해외 음식은 고열량이니 열심히 일도 하면서 자신의 식사량도 조절해주세요!”라며 임신설을 일축했다.

판빙빙의 소속사 빙빙영상매니지먼트가 웨이보에 올린 글. 연합뉴스

이어 소속사는 판빙빙이 음식을 먹는 모습과 함께 “먹보 경고”라고 적은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그에게 이번에 LA에서 ‘355’를 녹음하면서 너무 많이 먹어서 살이 오른 모습을 찍히지 말라고 당부했다.

앞서 판빙빙은 지난해 한 중국인 앵커의 탈세 의혹 제기 후 중국 세무당국의 조사를 받고 8억8300만위안(약 1489억원)의 벌금을 납부했다. 지난 6월에는 연인인 배우 리천과 결별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이후 기업 회장의 아이를 가졌다는 소문이 퍼졌지만 이를 공식적으로 부인한 바 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