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6일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제보로 만들어진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리 의혹 문서를 공개하고, 청와대 하명 수사를 의심할 내용은 없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지방자치단체장(울산광역시장 김기현) 비리의혹’이란 제목의 4쪽 분량 첩보 문건을 공개했다.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한 핵심 문건이다. 청와대 A행정관이 송 부시장으로부터 제보를 받아 작성했다는 문건으로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을 거쳐 경찰로 이첩됐다. 원본은 현재 검찰이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수석대변인은 공개 문건에 대해 “이 사건이 본격적으로 불거진 한 달 정도 전후한 시점에 개인적 차원에서 입수한 것”이라며 “문서에 관계된 분에게 (문건 신빙성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홍 수석대변인의 설명에 따르면, 해당 문건은 김 전 시장에 대해 제기된 비리 의혹을 3개 파트로 나뉘어 정리했다. 김 전 시장과 측근들이 아파트 건설 현장 관련 토착 업체와 유착 의혹이 있다는 것이 1쪽 분량이다. 김 전 시장의 박모 비서실장이 돈을 받고 울산시 산하단체 인사를 주도했다는 의혹이 2쪽 분량으로 작성됐다. 나머지 1쪽은 소프트웨어 웨어 구매와 관련해 박 비서실장의 처남이 운영하는 업체 제품 구매를 강요했다는 의혹이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런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의혹이 지역에서 떠돌고 있다, 의혹이 상당하다는 정도의 제보와 관련된 내용”이라며 “법률과 관련된 내용은 전혀 없다. 경찰이나 검찰이 어떻게 무엇을 하라고 한 내용도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래 전부터 지역 사회에서는 문제가 되었던 사건”이라며 “마치 청와대에서 문건이 내려간 이후에 수사가 시작된 것처럼 하는 것은 아주 잘못”이라고 덧붙였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날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서 행정관으로 일했던 고(故) A 검찰수사관이 고래고기를 돌려준 사건과 관련해 울산에 내려가 대면 청취한 보고서도 확보했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3개 파트로 나뉘어진 5쪽 분량의 이 보고서에는 일자별 개요, 진행 경과, 경찰·검찰·해경을 직접 면담하고 인터뷰한 내용이 포함됐다. 그는 “김 전 시장과 관련된 내용은 하나도 없고, 고래고기 환부 사건을 둘러싼 검·경 갈등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검경수사권과 관련된 갈등이 현장에서 너무 심해서 충분히 청와대 민정이 관심 있는 사안이었다”고 설명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A 검찰수사관에 대한 검찰의 수사와 관련, “검찰이 당시 이분이 (울산에) 내려가서 누굴 만났는지 현장 조사만 하면 무슨 얘기를 했는지 알 수 있었다”면서 “(검찰이) 모르쇠로 일관하면서 이분한테 어떤 압박을 한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