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스타벅스 커피병을 물고 있는 새끼 물범. BBC 캡처

영국의 한 해안가에서 버려진 스타벅스 커피병을 물고 있는 새끼 물범이 포착돼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2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은 영국 북부 링컨셔의 도나 누크 해안에서 한 사진작가가 촬영한 새끼 회색 바다 물범의 사진을 보도했다. 공개된 사진 속 새끼 물범은 누군가 버린 빈 스타벅스 커피병을 입에 문 채 애처로운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현지 환경단체인 ‘와일드 라이프 트러스트’는 “이 사진은 인간이 물범과 다른 해양동물에 어떠한 악영향을 미치는지 극명하게 보여준다”며 “해양 쓰레기는 국가적 문제이며 정부가 해양 환경을 보호하고 복원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도나 누크 해변에서 빈 스타벅스 커피병과 함께 포착된 새끼 물범. BBC 캡처

이에 대해 스타벅스 측은 “이 사진에 깊은 유감을 느낀다”며 “스타벅스는 재활용과 재사용을 장려해 낭비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스타벅스 측은 해당 지역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새끼 물범이 포착된 도나 누크 해변은 자연보호구역으로 와일드 라이프 트러스트가 영국 국방부와 협력해 정기적으로 해변 청소를 하는 곳이다. 올해 이 해변에서만 1500마리가 넘는 새끼 물범이 태어나기도 했다.

하지만 이러한 관리에도 불구하고 도나 누크 해변에서는 여전히 낚싯줄과 밧줄, 장난감, 각종 플라스틱 등 쓰레기가 발견되고 있어 인간에 의한 해양 생태계 파괴가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