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경찰관이 20대 여성을 뒤따라가며 불법 촬영한 피의자를 현장에서 검거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역삼지구대 소속 경찰관 강모(30) 경장이 지난 5일 강남구 삼성동에서 20대 여성을 따라가며 불법 촬영한 20대 남성 A씨를 추적해 체포했다고 6일 밝혔다.

강 경장은 이날 야간 근무를 위해 2호선 삼성역으로 이동하던 중 A씨가 피해 여성과의 거리를 2~3m로 유지하며 인근 쇼핑몰까지 따라가는 것을 목격했다. A씨는 여성이 방향을 바꿔 이동하자 주변을 서성이다가 여성을 쫓아갔다고 한다. 이를 수상히 여긴 강 경장은 A씨를 따라갔다.

A씨를 앞지른 강 경장은 그가 휴대폰의 카메라를 피해자를 향해 들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강 경장이 “뭐하시나”라고 물으니 A씨는 현장 이탈을 시도했다. 그러나 강 경장은 피의자를 끈질기게 쫓아가 공무원증을 제시하며 “카메라로 촬영했나. 휴대폰 보여달라”고 했다. A씨는 촬영한 영상을 지우려는 척을 하다가 다시 도주를 시도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A씨는 강 경장에게 다시 붙잡혔고, 코엑스 치안센터 소속 경찰관, 보원요원 등도 현장에 도착하면서 저항을 멈추고 범행을 인정했다. 경찰은 핸드폰의 피해자 신체의 특정 부위가 촬영된 영상을 확인, 그를 카메라등이용촬영 혐의를 적용해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은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추가 범행이 있었는지 조사 중이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