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방송 홈페이지 캡쳐

북한이 서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대륙간 탄도 미사일(ICBM)용 엔진 시험 재개를 준비하는 듯한 정황이 포착됐다. 미국은 정찰기 2대를 각각 서울과 동해 상공에 띄워 작전을 펼쳤다. 미군 정찰기 2대가 비슷한 시간 한반도 상공에서 식별된 것은 이례적이다. 북한이 제시한 ‘연말 시한’을 앞두고 한반도에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

미 CNN방송은 5일(현지시간) 북한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엔진 시험’ 재개를 준비하는 듯한 정황이 위성사진에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상업용 위성업체 플래닛 랩스가 이날 촬영한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의 위성 사진에 ‘새로운 활동’이 포착됐다는 것이다.

미들버리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의 책임자 제프리 루이스 소장의 분석에 따르면 사진 속 엔진 시험대에는 ‘대형 화물용 컨테이너’가 보인다. 이 컨테이너는 전날까지 보이지 않던 것으로 위성 발사대와 대륙간 탄도 미사일에 동력을 공급하는 데 쓰이는 엔진에 대한 시험 재개가 진행되고 있음을 가리킨다고 루이스 소장은 말했다.

루이스 소장은 엔진 시험이 미사일이나 위성 시험과 같은 수준의 도발행위는 아니지만 활동 재개 자체가 중대한 변화이며 미사일 발사의 전 단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에어크래프트 스폿 트위터 캡쳐

한편 이날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Aircraft Spots)에 따르면 미 공군 리벳조인트(RC-135V) 정찰기 1대가 서울 등 경기도 상공 3만1000피트(9448.8m)를 비행했다. 미 공군의 주력 통신감청기인 RC-135V는 과거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전 수도권 상공에서 주로 작전을 벌였다.

앞서 미 공군 코브라볼(RC-135S) 정찰기 1대는 오키나와 가데나(嘉手納) 미군 공군기지에서 출발해 동해 상공으로 비행한 기록이 에어크래프스 스폿에 포착됐다. 이 정찰기는 일본 내륙을 관통해 동해 상공 3만1000피트(9448.8m)를 비행하며 임무를 수행했다.
에어크래프트 스폿 트위터 캡쳐

코브라볼 정찰기는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등 추가 도발 동향 파악을 위해 동해 북한 잠수함 기지를 정찰한 것으로 보인다. 코브라볼 정찰기는 최첨단 전자광학 장비로 원거리에서 탄도미사일의 궤적을 추적할 수 있다. 미군 정찰기의 한반도 비행은 지난달 28일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 발사 전후로 늘고 있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