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교섭단체 3당은 6일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신청을 철회하는 대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상정을 보류하는 방안을 놓고 합의 도출을 시도했으나 끝내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 3당 원내 관계자에 따르면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에게 필리버스터를 철회하면 정기국회에는 내년도 정부 예산안과 민생법안만 처리하겠다는 제안을 했다.

이에 나 원내대표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는 말이 나오면서 정상화에 잠정 합의했다는 말이 흘러 나왔다.

그러나 나 원내대표 측에서 이 같은 정상화 방안에 합의한 바 없다고 부인하면서 정상화 기대는 수포가 됐다. 나 원내대표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주재하는 3당 원내대표 회동에도 참석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