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철민 페이스북 캡처

폐암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이 개 구충제 ‘펜벤다졸’ 복용 후 건강 상태를 공개했다.

김철민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랑하는 페친(페이스북 친구) 여러분! 오늘 검진 결과 나왔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검진 결과가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김철민은 “폐, 뼈, 지난 10월에 검사한 것과 변함이 없었고 피검사, 암수치(CEA)가 많이 줄었다. 간 수치. 콩팥 기능 등 정상으로 나왔다”며 “희망이 보이는 듯하다. 다시 한번 걱정과 격려, 성원에 감사하고 고맙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김철민 페이스북 캡처

앞서 전날 김철민은 페이스북을 통해 “드디어 내일(6일) 폐 CT, 뼈 검사, 혈액검사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며 “제발 잘 나왔으면 좋겠다. 여러분의 작은 기도 부탁드린다. 도전은 계속된다”고 밝힌 바 있다.

폐암 4기 선고를 받은 김씨는 지난 10월부터 폐암 치료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강아지 구충제 펜벤다졸을 이용해 항암치료를 시작했다. 현재 복용 9주 차에 접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철민의 경우 펜벤다졸로 치료를 시작한 이후 수치가 줄어 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보인다. 그는 펜벤다졸 복용 6주 차인 지난 10월 말 “기적이 일어나고 있다”며 한층 건강해진 모습을 전하기도 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