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고공행진 중인 EBS 캐릭터 ‘펭수’가 광고모델로 나선다. 펭수가 낙점한 첫 상업 광고는 ‘정관장’이다.

정관장 브랜드를 운영하는 KGC인삼공사는 6일 펭수가 출연하는 광고를 촬영했고, 다음 달 전파를 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광고는 내년 1월 말 설 연휴를 겨냥해 정관장 브랜드를 홍보하는 내용으로 알려졌다.

20∼30대를 중심으로 펭수의 인기가 급상승하자 여러 식품 기업들이 EBS를 상대로 모델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