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국가대표 보디빌더가 60대 노인을 ‘묻지마 폭행’한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현행범으로 붙잡힌 보디빌더는 정신질환이 심해 병원에 입원했다.

노컷뉴스는 서울 용산경찰서가 지난달 25일 상해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준형행범으로 체포했다고 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오전 8시30분쯤 용산구 이태원동 한 도로에서 남성B(67)씨를 무차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은 A씨가 운전 중인 B씨의 차량에 맥주병을 던지며 시작됐다. 놀란 B씨는 차를 세운 뒤 차량에서 내리자 A씨가 그 자리에서 B씨의 얼굴을 수차례 가격했다. B씨는 A씨의 폭행으로 얼굴의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동승했던 B씨의 아내가 황급히 이태원파출소로 달려가 신고했지만 A씨는 현장에서 달아났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순찰차가 오기까지 기다리지 않고 곧장 출동했다. 도망친 A씨는 근처 건물에 숨어있다가 붙잡혔다.

A씨는 범행을 부인했지만 경찰은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A씨의 정신질환 증세가 심각하다고 판단하고 병원에 응급 입원하도록 조치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한때 국가대표로 선발된 보디빌더였지만 현재는 무직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를 붙잡은 경찰은 “당시 파출소를 지켜야하는 상황근무 상태였지만 아내의 설명을 들으니 당장 출동해야겠다고 판단돼 뛰쳐나갔다”며 “다행히 근처 건물에서 인상 착의가 일치하는 남성을 발견해 붙잡았다”고 노컷뉴스에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