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경북 칠곡군의 한 팔레트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중이다. 소방헬기가 펠레트 공장 위로 물을 쏟아 붓고 있다. 국토교통부 고속도로 CCTV 캡처.

경북 칠곡군의 한 팔레트 제조공장에서 큰불이나 소방당국이 4시간째 진화 중이다.

7일 낮 12시쯤 경북 칠곡군 가산면의 한 플라스틱 팔레트(화물 운반대) 제조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인근 공장과 야산으로 번졌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소방헬기 3개 등 장비 40대와 소방관 100여 명을 동원해 진화를 시도하고 있으나 현장 부근에 강한 바람으로 인해 불길을 잡지 못하고 있다.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 불로 공장 3동과 사무실 1동이 소실됐으며 화재로 인한 연기가 공장 부근 하늘을 뒤덮고 있다.

소방당국은 대응 단계를 1단계에서 2단계로 높여 화재 진압 중이다.

칠곡=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