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한의 내년 미 대선 개입 가능성 경고
트럼프 “북한이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놀랄 것”
남북관계 언급, 북미관계 악화 한국에 ‘책임 떠넘기기’ 분석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내년) 미국 대선에 개입하기(interfere with)를 원한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남북 관계와 관련해 “나는 그(김정은 위원장)와 한국 관계가 매우 좋은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로 향하기 전 백악관 남쪽 뜰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AP뉴시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내년 11월 3일 치러질 미국 대선에 개입할 가능성을 경고하고 나섰다. 북한이 그동안 유예했던 핵실험과 미국까지 위협할 수 있는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재개할 경우 내년 대선에서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은 정치적으로 타격을 입을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로 떠나기 전 백악관에서 “북한이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나는 놀랄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김정은 위원장)는 내가 다가오는 선거(대선)를 치른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나는 그가 선거에 개입하기를 원한다고 생각하지만 우리는 개입하기를 원한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면서 “우리 두 사람 모두 그렇게 유지하길 원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내가 3년 동안 매우 잘 지내온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나는 그가 무엇인가 일어나기를 원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 관계는 매우 좋지만 약간의 적대감이 있으며, 그것에 대해선 의문이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관계에 대해서 언급했다. 그는 “나는 그와 한국 관계가 매우 좋은지 모르겠다”면서 “우리는 이에 대해 알아 볼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비핵화 이슈는 (북·미) 협상 테이블에서 이미 내려졌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우리는 북한에 대해 지켜보겠다”고 답했다. 김성 대사는 “미국이 추구하는 지속적이고 상당한 대화는 미국 내 정치 상황을 고려한 ‘시간 벌기 속임수(time-saving trick)’”라며 미 대선까지 언급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 관계가 좋지 않음을 시사한 것도 이례적인 대목이다. 북한의 공격적인 행동에 대한 일부 책임을 한국 정부에 떠넘기려는 포석이라는 주장이 제기된다. 또 한국 정부에 북한 설득에 더욱 주력하는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특히 북·미 대화 교착상태가 장기화되면서 북한이 미 대선의 변수로 부상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북한의 적대적 행동에 가능성에 대해 “놀랄 것”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만류와 경고 신호를 동시에 보냈다. 또 북한이 내년 미 대선에 개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기대했지만 “지켜봐야 한다”면서 의심의 시선을 버리지 않았다.

북한이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을 요구했던 마감 시한인 올 연말이 다가오면서 북·미 신경전이 위험 수위로 치닫고 있다. 북·미가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하는 상황에서 북한이 레드라인을 넘는 도발을 감행할 경우 북·미 관계가 충돌 상황으로 급변할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