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국방과학원 대변인은 8일 발표한 담화에서 “12월 7일 오후 서해위성발사장에서는 대단히 중대한 시험이 진행되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국방과학원 대변인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이번 시험의 성공적 결과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에 보고하였다”며 “이번에 진행한 중대한 시험의 결과는 머지않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전략적 지위를 또 한 번 변화시키는 데서 중요한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구체적인 시험 내용을 밝히지 않았지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관련 실험일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미국 본토를 위협할 수 있는 ICBM 엔진 시험에 성공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손재호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