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한미 정상, 전화통화서 북한 등 한반도 현안 논의”
한미, 북핵 공조 복원하면서 방위비 문제 등 해법 찾을지 주목


미국 백악관은 7일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전화통화와 관련해 “두 정상은 북한 등 한반도 현안을 논의했으며 긴밀한 소통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 23일(현지시간) 유엔총회를 계기로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열렸던 한·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발언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한·미 정상의 전화통화는 북한이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을 촉구한 연말 시한이 다가오면서 한반도 상황이 엄중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한·미 정상이 북한 문제에 대해 공조를 복원하면서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등 한·미 사이의 악재도 탈출구를 찾아가는 것이 아니냐는 기대 섞인 전망이 나오고 있다.

주드 디어 백악관 부대변인은 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한반도 이슈들과 북한과 관련된 전개 상황들에 논의했다”면서 “두 정상은 이 문제들에 대해 긴밀한 소통을 이어가기로 약속했다”고 전했다.

한·미 정상은 한국시간으로 7일 오전 11시부터 30분간 통화했다. 특히 이번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설득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모종의 역할을 부탁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되는 이유다.

그러나 두 정상은 이번 전화통화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나 한·미 방위비 분담금 문제는 전혀 논의하지 않았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밝혔다.

워싱턴에서는 한·미 정상이 북한의 도발 증후를 미리 포착해 급히 전화통화를 가진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는 상황이다.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을 압박하기 위해 그동안 유예했던 핵 실험이나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올 연말 이후 재개할 위험성이 높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워싱턴의 외교소식통은 “한·미 정상은 북한의 도발을 사전에 막고, 북·미 대화를 재개하는 방법론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특히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지소미아 문제와 방위비 협상 등을 놓고 그동안 껄끄러웠던 한·미 관계를 다시 굳건하게 만드는 순기능도 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북한의 위협에 한·미가 공동으로 대응할 경우 방위비 문제 해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주한미군 감축 등의 이슈도 수면 아래로 사그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