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뉴시스

정기국회 종료 하루를 앞두고 자유한국당이 원내대표 선거에 나선다. 5개월짜리 ‘반쪽 원내대표’임에도 재선부터 5선까지 4명의 후보가 나섰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협상부터 내년 총선 공천, 보수통합 논의까지 차기 원내대표 몫으로 남겨진 만큼 치열한 경쟁이 예고됐다.

한국당은 9일 의원총회를 열고 새 원내대표를 선출한다. 강석호(3선), 유기준(4선), 김선동(재선), 심재철(5선) 의원이 후보(기호순)로 등록했다. 기존 출마를 선언했던 윤상현 의원은 “위기에 빠진 당을 살려보겠다는 초·재선 의원들의 혁신 의지와 요청을 듣고 그 물꼬를 위해 양보하기로 했다”며 불출마를 밝혔다. 이후 김 의원이 후보 마감일인 지난 7일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초·재선 의원들로부터 출마를 강하게 권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로 치러지는 선거인 만큼 파트너의 성격도 당락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러닝메이트로는 강석호-이장우, 유기준-박성중, 김선동-김종석, 심재철-김재원 의원으로 꾸려졌다. 친박계로 분류되는 유기준, 김선동 의원이 비박계 의원을 러닝메이트로 정하고, 비박계인 강석호, 심재철 의원이 친박계 의원을 파트너로 삼으면서 선거 결과는 더 예측하기 어려워졌다. 정책위의장은 내년 총선 공약을 짜는 중대한 역할을 맡아 정작 본인 선거에 집중하기 어려운 만큼, 원내대표 후보들이 러닝메이트를 구하는 것도 쉽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황교안 대표가 잇달아 강한 리더십을 보이는 가운데 황심(황 대표의 마음)이 어디로 향하느냐가 선거에 지대한 영향을 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 경우 황 대표와 가까운 인사로 꼽히는 김재원, 박성중 의원을 러닝메이트로 앉힌 심재철, 유기준 의원이 유리하다는 분석이다. 다만 나경원 원내대표 임기 연장 불허 건으로 황 대표를 견제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재선의 김선동 의원이 출마한 것도 이 같은 목소리가 결집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강석호 의원은 비박계 주류의 지지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후보 마감 이틀 만에 치러지는 선거라 의원들의 예측도 제각각이다. 한 재선 의원은 “친박계가 당선되면 한국당이 총선에서 가져올 몫은 없을 것”이라며 “조금이라도 변했다는 평가를 받으려면 계파색이 옅은 후보가 뽑혀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초선 의원은 “이대로 가면 안 된다는 당내 여론이 많다. 3선 이상은 물갈이 대상인 만큼 재선급에서 원내대표가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