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제(파트타임)로 일하는 노동자의 수가 올해 300만명을 돌파한 가운데 이 중 3분의 1인 100만명 이상이 60세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임금수준과 사회보험 가입률이 오르는 등 시간제 노동자들의 노동 조건은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8월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근로형태별 부가조사로 집계된 시간제 노동자의 수는 315만6000명으로, 지난해(270만9000명)보다 44만7000명(16.5%) 늘었다. 시간제 노동자는 정해진 근로시간이 동일 사업장의 같은 업무를 하는 노동자보다 짧고 1주 36시간 미만인 사람이다.

시간제 노동자의 증가세는 노인과 여성이 이끌고 있다. 시간제 노동자 중 60세 이상 노인은 105만4000명, 여성은 231만명으로, 작년보다 각각 19.5%, 17.1% 늘어 전체 평균보다 증가율이 높았다.
노인은 체력의 한계 등으로 전일제(풀타임)보다 시간제에 적합한 경우가 많다. 올해 5월 경제활동인구조사 부가조사에 답한 노인의 41.2%가 전일제보다 시간제를 선호했다. 여성도 육아와 가사 부담이 클 경우 시간제를 선호할 수 있다.

정부와 상당수 전문가들은 시간제 노동자 증가가 불가피한 추세라는 입장이다. 고령화로 노인 인구 비중이 커지고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가 확대되기 때문이다. 문제는 노동 조건이 좋은 양질의 시간제 일자리를 얼마나 많이 만들어내느냐다.

시간제 근로자의 노동조건은 개선되는 추세다. 올해 8월 경제활동인구조사 근로형태별 부가조사에 나타난 시간제 노동자의 월평균 임금은 92만7000원으로, 지난해(86만7000원)보다 6만원(6.9%) 증가했다. 증가율이 전체 노동자 임금 상승률(3.3%)을 웃돌았다. 시간제 중에서도 60세 이상의 월평균 임금은 67만4000원으로, 작년보다 4.7% 증가했고 여성은 89만9000원으로, 6.9% 늘었다.

시간제 노동자의 국민연금 가입률은 19.8%로, 지난해보다 1.2%포인트 높아졌다. 건강보험 가입률(26.7%)과 고용보험 가입률(26.1%)도 작년보다 각각 1.7%포인트, 1.3%포인트 올랐다.
노동부 관계자는 “시간제 일자리는 양적으로 증가했을 뿐 아니라 질적으로도 임금과 사회보험 가입률 등이 개선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시간제 노동자의 노동 조건은 더 개선돼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모규엽 기자 hirt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