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에어의 개인항공기(PAV) '버터플라이'의 기체 이미지. 한화시스템 제공

방산 정보기술(IT) 서비스 업체인 한화시스템㈜이 새로운 교통수단으로 주목 받는 에어택시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한화시스템은 6일(한국시간) 미국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가 에어택시 업체 오버에어에 대한 2500만 달러(약 298억원) 투자 계약을 최종 승인했다고 8일 밝혔다. 한화시스템이 7월 오버에어에 지분을 투자한다고 밝힌지 약 5개월만이다.

이번 투자로 한화시스템은 오버에어의 개인항공기(PAV)인 ‘버터플라이’ 개발 과정에 참여하게 된다. 버터플라이는 전기식 수직이착륙기(eVTOL) 타입으로 저소음, 고효율의 로터(Optimum Speed Tilt Rotor)기술을 적용했다. 헬리콥터보다 조용하고 안전하며 매연 등 대기오염물질을 내뿜지 않아 친환경적이다. 파일럿 1명을 포함해 5명이 탑승할 수 있으며 비행속도는 시속 240㎞ 이상, 운행 거리는 100㎞ 이상이 가능하다.

한화시스템은 국내 PAV 분야에서도 기회를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올해부터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 중인 자율비행 개인항공기(OPPAV) 개발 과제에도 참여 중이다.

에어택시는 ‘하늘을 나는 택시’로 드론을 스마트폰 앱으로 호출해 택시처럼 이용하는 서비스다. 교통 체증을 피해갈 수 있고, 자동차 매연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미래 교통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