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10월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에서 나오는 모습. 조 전 장관은 지난달 말부터 종적을 감춘 상태다. 국민일보DB

검찰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당시 민정수석이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이번 주 소환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국 민정수석 지시로 감찰이 중단됐다”는 취지의 진술을 다수 확보한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상대로 중단 결정에 어떤 배경이 있었는지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자녀 입시비리 의혹 등에 진술 거부로 일관해온 조 전 장관은 감찰 무마 의혹에 대해선 마냥 입을 다물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최근 천경득 청와대 선임행정관을 끝으로 감찰 중단과 관련된 핵심 인물 조사를 마쳤다. 천 행정관은 유 전 부시장과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김경수 경남지사가 등장하는 텔레그램(비밀채팅) 대화방에 참여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금융권에서는 천 행정관이 청와대 핵심 인사의 금융위 인사 청탁을 유 전 부시장에 전달하고 관철하는 통로 역할을 했다는 말이 나온다. 검찰은 최근 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천 행정관이 ‘피아 구분을 해야 한다’며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중단을 요구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장관 휘하에 있던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과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은 검찰 조사에서 감찰 중단의 책임을 조 전 장관에 돌리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박 비서관, 백 부원장이 함께한 ‘3인 회의’에서 감찰 중단을 결정했다는 조 전 장관 측 설명과는 배치된다. 백 부원장은 최근 검찰에 “조 전 장관이 감찰에 관한 의견을 물어와 의견만 전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이 때문에 검찰 안팎에선 조 전 장관이 이번에도 진술거부권을 행사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유 전 부시장 비위를 알고도 감찰을 무마한 직무유기 또는 직권남용 혐의를 벗으려면 두 사람의 진술을 적극 반박할 필요가 있어서다. 조 전 장관은 지난달 21일 서울중앙지검 소환조사 당시 언론에 포착된 이후로 2주 넘게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황윤태 기자 trul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