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5∼27일 부산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준비에 참여한 실무자들에게 모두 합쳐 피자 450판을 보냈다.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서다.

6일 한아세안 정상회의 준비기획단 직원들이 문재인 대통령이 선물한 피자를 먹기 위해 준비 중이다. 이상헌 기자

청와대 관계자는 8일 “문 대통령이 실무자들의 노고를 격려해 줄 것을 지시했다”며 “이에 따라 지난 6일 각 유관기관에 피자 450판을 보냈다”고 밝혔다.

피자가 배달된 곳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기획단을 포함해, 벡스코, 아세안 문화원, 대테러 업무를 수행한 군부대, 부산경찰청, 부산소방본부, 부산해경 등 이다.

각 피자 박스에는 문 대통령의 격려문구가 담긴 스티커를 붙였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6일 한아세안 정상회의 준비기획단 직원들이 문재인 대통령이 선물한 피자를 먹기 위해 준비 중이다. 이상헌 기자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는 여러분의 열정과 헌신 덕분이었다”며 “우리 모두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한 ‘11월’을 오래도록 기억하자”고 격려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