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김경수 경남지사를 소환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재수(55·구속)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사건에 대해서다.

<2019년11월14일 윤성호 기자 cybercoc@kmib.co.kr > '드루킹' 김동원씨 일당에게 포털사이트 댓글 조작을 지시한 혐의로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김경수 경남지사가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리는 항소심 결심공판에 출석, 입장을 밝히고 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최근 김 지사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과거 유 전 부시장이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김 지사,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천경득 청와대 선임행정관 등과 금융위 인사를 논의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김 지사를 상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10월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2017년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내용을 거론하면서 “특감반이 유 전 부시장 휴대전화를 포렌식했다”며 “결과를 보니 김경수 지사, 윤건영 실장, 천경득 선임행정관이 각종 인사를 좌지우지하는 그런 텔레그램 문자가 떴다”고 폭로했다.

김 지사는 참여정부 시절 유 전 부시장과 청와대에서 함께 근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검찰은 김 지사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이 중단되는 과정에 개입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에게 금융위 고위직 인사청탁을 한 인물로 지목된 천 선임행정관도 최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2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받은 후 청사를 나서고 있다. 검찰은 유재수 부시장이 금융위원회 정책국장 시절 업체 관련 비위에 대한 청와대 특감반 감찰이 있었으나 윗선 지시에 의해 무마됐다는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다. 2019.11.22. 뉴시스

최근 검찰에 구속된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 재직 시절인 2016년부터 금융업체 3∼4곳에서 5000여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특정 자산관리업체에 동생 취업을 청탁해 1억원대 급여를 지급하게 한 대가로 업체 측의 편의를 봐준 혐의도 있다.

검찰은 2017년 유 전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특별감찰이 석연찮게 중단됐을 당시 민정수석으로 재직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조만간 소환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