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국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포도 품종 샤인머스캣이 중화권으로 시장을 확대하면서 ‘효자 상품’의 입지를 굳히고 있다.


9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올해 들어 10월 말까지 국산 포도 수출액은 1300만달러(약 154억원)로, 지난해 전체 수출액인 1430만달러(약 169억원)에 육박했다.

960만 달러(약 114억원)가 수출됐던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35% 증가한 규모다.

수출액 증가율이 수출량 증가율 23%를 크게 웃도는 것으로, 그 이유는 국산 포도가 해외 프리미엄 시장을 중심으로 점유율을 높이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1등 공신은 수출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샤인머스캣 품종으로, 중화권과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특히 인기다.

지난해 국산 포도가 가장 많이 수출된 나라는 베트남(442만 달러, 약 52억원), 홍콩(410만 달러, 약 49억원), 중국(169만달러, 약 20억원), 싱가포르(156만달러, 약 18억원) 등으로 이들 4개국으로 수출이 전체의 82%를 차지했다.

aT에 따르면 최근 중화권 시장에서는 샤인머스캣 수요가 급증하고 있지만, 공급은 제한적인 상황이다.

중국에서는 아직 재배 기술과 경험이 부족해 최고 품질의 샤인머스캣을 재배하는 농가가 드물다. 일본산 샤인머스캣은 품질은 매우 우수하지만 가격이 비싼 것이 부담이다.

반면 국산은 품질이 뛰어나면서도 가격이 일본산과 중국산의 중간 수준이어서 가격 경쟁력이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여기에 우수한 저장·운송 및 포장·냉장 기술까지 지원돼 앞으로도 몇 년간 중국 제품과 비교해 경쟁력을 유지할 것으로 aT는 전망했다.

국산 샤인머스캣은 이 같은 경쟁력을 바탕으로 해외 판매망을 빠르게 넓혀가고 있다.

홍콩과 마카오 시장조사 결과, 작년까지만 해도 백화점과 고급 슈퍼마켓 등으로 제한됐던 국산 샤인머스캣의 유통망이 최근에는 대형 유통매장과 온라인몰까지 확대됐다. 한국산 샤인머스캣 수요가 늘면서 유통 채널이 다양해진 결과라고 aT는 설명했다.

aT는 “포도는 한국에서 중국으로 수출 가능한 유일한 신선과일로, 국산 샤인머스캣이 우수한 품질과 합리적 가격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며 “고급 이미지 구축을 위해 품질관리에 힘써야 한다. 또한 중화권 명절을 겨냥한 선물시장 공략도 주효할 것”이라고 견해를 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