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뉴스데스크 주말 앵커인 강다솜 아나운서가 소장품인 위안부 소녀상을 데스크에 올리고 뉴스 클로징을 한 사실이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MBC 뉴스데스크 캡처

강 아나운서는 지난 7일 뉴스데스크 클로징에서 “일본군이 구체적인 숫자까지 적시하며 위안부를 필요로 했다는 기록은 다른 것도 아닌 일본의 공문서에 담긴 내용입니다”라고 말했다.

당시 테이블에는 작은 소녀상이 놓여 있었다. 강 아나운서는 또 왼쪽 손목에 위안부 후원 ‘나비팔찌’를 착용했다.

박성제 MBC 보도국장은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강다솜 앵커가 개인 소장품을 테이블에 올려놓고 방송했다”면서 “국장이 시키지도 않았는데 기특한 후배들”이라고 칭찬했다.

박성제 보도국장 캡처

네티즌들도 클로징 장면을 돌려보며 “MBC 혼 좀 나야겠네요, 많이 봐서 시청률 올려줘야 겠네요”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

2010년 MBC에 입사한 강 아나운서는 교양 프로와 ‘뽀뽀뽀’ 등을 진행했고 라디오에서도 활약했다. 지난 7월부터 MBC 뉴스데스크 주말 앵커를 맡고 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