굳은 표정의 트와이스 지효. 연합뉴스

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지효(22)가 공항에서 입국 중 뒤따라온 팬들에 밀려 부상을 입었다.

8일 지효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트와이스 공식 SNS를 통해 “무질서하고 과도한 사진 촬영으로 아티스트가 넘어져 부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지효의 부상 소식을 알렸다.

이날 지효는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던 도중 몰려든 팬들에 밀려 넘어져 다리에 부상을 당했다. 지효는 트와이스 멤버인 채영과 사나의 부축을 받아 절뚝이며 공항을 빠져나갔다. 눈물도 흘린 것으로 알려졌다.

JYP는 “공항 출입국 심사 후 아티스트를 따라오는 행위는 블랙리스트 규정에 따라 공식적으로 금지되어 있으며, 이를 위반할 경우 추후 공개방송 및 기타 모든 활동에 참여가 불가하다”며 “이러한 문제가 반복될 경우 법적인 조치를 받을 수 있으며 반복적으로 문제가 발생하고 있을 경우에 대해 법적 조치를 검토 중임을 알려드린다”고 경고했다.

또 “안전과 관련된 모든 문제는 아티스트 뿐만 아니라 팬 여러분들 및 일반 분들과의 안전과도 직결되는 사항”이라며 “이에 공식 석상에서는 반드시 질서를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트와이스 멤버 정연은 같은 날 트와이스 공식 SNS에 “공항에 보러 와주시는 건 너무 감사하지만 모두 다치지 말고 조심히 들어가셨으면 좋겠네요”라며 질서 유지를 부탁했다.

이홍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