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1 아침마당 캡쳐

작곡가 박현우가 트로트 곡 ‘합정역 5번 출구’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9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작곡가 박성훈, 정경천, 박현우, 이호섭, 김도일, 작사가 이건우가 출연했다.

최근 박현우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 유산슬(유재석)에게 곡 ‘합정역 5번 출구’를 만들어 화제를 모았다.

박현우는 “요즘 인기를 많이 실감한다. 젊은 친구들이 사진을 찍자고 하고 사인해 달라고 한다. 참 바쁘다”며 “작곡가 생활을 오래 했는데 이런 적은 없었다. 이번처럼 인기를 휩쓴 건 처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합정역 5번 출구는 유재석이 현장에 오고 15분 만에 작업했다. 곡을 만들 땐 잘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안한다”며 “(마음에서) 흘러나온 대로 적으면 된다. 그 결과로 어린 아이들까지 다 따라 부르는 노래가 됐다”고 뿌듯해했다.

작곡 스타일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나는 작곡하기 전 트로트, 발라드, 민요, 가요 등의 장르들을 모두 머릿속에 저장을 한다”며 “가사를 받으면 바로 이 노래가 어느 장르로 들어가야 하는지 판단을 한다. 그래서 가사를 보면 머리 속에서 노래가 녹음이 되어서 바로 나온다”고 설명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