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DB

부산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사가 간호사 탈의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했다가 간호사 신고로 경찰에 적발됐다.

9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전문의 A씨는 지난달 21일 오후 5시40분쯤 이 대학병원 간호사 탈의실에서 나오다 간호사 B씨를 마주쳤다.

B씨는 여자만 드나들 수 있는 간호사 탈의실에 남자 의사가 출입한 것을 수상히 여겨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를 추궁했고 간호사 탈의실 선반 위에 카메라를 설치했다는 자백을 받아 카메라를 회수했다.

병원 측은 A씨를 직위 해제하고 징계 절차를 밟고 있다.

A씨는 다른 병원에서 레지던트를 마친 후 올해 초부터 이 대학병원에서 전문의로 근무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이전에도 불법 카메라를 설치한 적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경찰은 A씨가 추가로 카메라를 설치하거나 불법 촬영을 했는지 등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현재 병원에 근무하고 있는 여자 간호사들은 영상에 본인이 찍혔을까 봐 불안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홍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