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핀란드 일간 '헬싱긴 사노맛' 투오마스 니스카캉(Tuomas Niskakangas) 기자 트위터 캡처.

핀란드에서 34세 여성이 총리직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전 세계 최연소 국가 지도자가 될 전망이다. 핀란드 연립정부를 이끄는 5당 대표는 모두 여성이 됐고, 대부분이 30대다.

AP통신, 영국 가디언 등은 8일(현지시간) 핀란드 제1당인 사회민주당이 이날 회의를 열고 교통부 장관인 산나 마린(34) 의원을 총리 후보자로 지명했다고 보도했다. 사민당은 지난 4월 총선에서 16년 만에 제1당 자리를 되찾으면서 신임 총리직을 선임할 수 있게 됐다. 마린 의원이 취임하면 핀란드에서 3번째 여성 총리이자 역대 최연소 총리가 된다.

핀란드 현지언론들은 특히 ‘전 세계 최연소 현직 총리’에 의미를 부여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39세, 우크라이나의 알렉세이 곤차룩 총리는 35세이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35세로 알려졌다.

핀란드 연립정부를 구성하는 다른 정당들 또한 30대 여성들이 이끌고 있다. 좌파동맹 리 안데르손(32), 녹색동맹 마리아 오히살로(34), 핀란드 중앙당 카트리 쿨무니(32)가 있고, 핀란드 스웨덴인당 안나마야 헨릭손(55)만 50대다. 사민당과 4개 파트너 정당은 마린의 새 정부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마린은 “우리는 연합을 녹여낼 공동 정부 프로그램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마린 의원의 총리직 지명은 지난 3일 안티 린네 총리가 사임하면서 이뤄졌다. 린네 총리는 연립정부를 구성하고 있는 파트너 정당이 지지를 철회하자 총리직에서 사임했다. 지난 6월 취임한 린네 총리는 국영 우편 서비스 파업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마린은 이날 사민당 내 투표에서 안티 린트만(37) 교섭단체 대표와 32 대 29로 근소한 차이의 승리를 거뒀다. 그는 투표 이후 “우리는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해야 할 일이 많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내 나이와 젠더에 대해 결코 생각해 본 적이 없다”며 “내가 정치에 입문한 이유와 우리가 유권자의 신뢰를 얻었던 것들을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린은 오는 10일 핀란드 의회에서 새 총리의 공식 취임 선서를 한 뒤 총리직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오는 12~13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EU 정상회의에도 참석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마린은 27세에 탐페레 시의회 의장이 되면서 핀란드 정치계에서 급부상했다. 2015년부터 중도좌파 성향의 사민당 의원으로 일했으며 이후 교통·커뮤니케이션 장관으로 재직해 왔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