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경찰이 시위하는 여성을 진압하면서 성추행하는 모습이 영상에 포착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홍콩 시위에서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사람이 67명으로 나타났다. 가해자는 경찰이 32명으로 가장 많았다.

홍콩 명보에 따르면 홍콩 여성성폭력예방협회(협회) 등 3개 여성단체는 8일 기자회견에서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에 참여했다가 성폭력을 당한 사람이 총 67명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조사는 설문 형식으로 지난 8월 21일부터 9월 30일까지 진행됐다.

이중 여성이 58명, 남성이 9명이었으며, 여성 피해자들의 연령대는 주로 20~29세였다. 67명 중 11명은 성폭력을 5번 혹은 그 이상 당했다고 진술했다. 이중 3명은 강간을 당했다고 전했다. 가해자는 경찰이 32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정부 공무원이나 친중파 주민이 28명으로 그다음을 차지했다.

여성성폭력예방협회가 지난 8일 기자회견을 열고 홍콩 시위에 참여했다가 성폭력을 당한 사람이 67명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홍콩 RTHK방송 캡처

홍콩 경찰이 시위하는 여성을 진압하면서 성추행하는 모습이 영상에 포착됐다. 온라인커뮤니티

협회는 대부분의 사례는 성희롱적 발언이었고, 신체 부위를 만지는 경우도 많았다고 밝혔다. 신체를 만지지 않더라도 만지겠다고 위협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한다.

협회는 “가해자가 경찰 등인 탓에 피해자 대부분은 경찰에 신고도 하지 못한 채 피해를 호소할 곳을 찾지 못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독립적인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이를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유엔 인권사무소 등 국제사회가 직접 나서 이를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21개국 85개 시민단체 등이 홍콩 경찰의 성폭력을 규탄하는 성명에 연대 서명했다고 밝혔다.

홍콩 중문대 학생인 소니아 응(사진)은 지난 10월 10일 열린 대학 당국과의 간담회에서 마이크를 잡고 경찰에 성폭행을 당했다고 공개 고발했다. 트위터 캡처

홍콩에서는 경찰의 성폭력을 고발하는 증언이 잇따르고 있다. 홍콩 중문대에 다니는 여학생 소니아 응은 지난 10월 재학생과 졸업생 1400여명이 모인 대학 당국과의 간담회에서 구치소에서 경찰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고발했다.

그는 지난 8월 31일 시위에 참여했다가 체포된 후 콰이충(葵涌) 경찰서 경찰이 자신의 가슴을 치는 등 성폭력을 가했다고 폭로했다. 소니아는 “산욱링 구치소의 몸수색실이 깜깜하다는 것을 알고 있느냐”며 “경찰은 어두운 방에서 그들이 원하는 대로 했다. 휴대전화를 빼앗고 욕설을 했다. 우리에게 옷을 벗도록 요구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내가 용기를 내 마스크를 벗는다면 당신도 우리를 지지하고 중문대생을 포함한 시민들에 대한 경찰의 폭력을 비난하겠는가?”라고 물은 뒤 마스크를 벗고 얼굴을 공개하기도 했다.

지난달에는 홍콩 췬완 경찰서에서 한 16세 소녀가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피해 소녀는 지난 9월 27일 췬완 경찰서 옆을 지나가다가 4명의 폭동 진압 경찰에 붙잡혀 경찰서 내로 끌려갔으며, 경찰서 내의 한 방에서 이들 4명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이후 이 소녀는 임신해 낙태 수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홍콩 경찰은 이를 부인했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