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모든 부처와 공공기관에 외국산 컴퓨터와 소프트웨어를 3년내에 국산으로 교체하라는 명령을 내렸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화웨이와 ZTE 등 중국산 제품을 금지하는 미 행정부에 대응하는 조치로 HP, 델, 마이크로소프트 등 미국 회사들에 잠재적인 타격이 될 전망이다.

또 이번 조치는 중국 정부가 자국 기술 의존도를 높이기 위해 소비자들에게 국산 사용에 대한 구체적인 목표를 제시한 첫 사례로서, 미·중간 공급 체인 단절에 따른 ‘디커플링’(탈동조화) 우려가 고조된다고 FT는 분석했다.

중국 정부의 이번 조치가 시행되면 하드웨어 약 2000만~3000만대가 교체될 것으로 예상된다. 구체적으로는 2020년에 중국 각 부처와 공공기관 컴퓨터의 약 30%, 2021년에는 50%, 2021년에는 나머지 20%를 교체하는 계획이 수립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계획은 ‘3-5-2’로 불린다.

이 명령은 올해 초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가 내렸으며, 2017년 통과된 사이버보안법에 따라 ‘안전하고 통제가능한 기술 사용’을 위한 차원이라고 FT는 전했다.

이번 조치는 중국산 기술 업체의 공급망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려는 목적도 있다. 미 컨설팅업체 유라시아 그룹 관계자는 “3-5-2 프로그램은 중국 정부의 새로운 창으로, 미국 정부 제재로 인해 ZTE 등 중국 기업이 받는 위협을 없애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미국 기술기업들이 중국에서 연간 1500억달러의 매출을 올리고 있으며, 매출의 대부분은 민간 부문에서 나오기 때문에 이번 조치가 미국에 큰 영향을 없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중국 정부는 이미 데스크탑 컴퓨터로 대부분 중국 기업 레노버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 레노버가 미국 IBM의 퍼스널 컴퓨터 사업을 인수한 뒤 중국 관공서에서는 이미 레노버 컴퓨터로 발 빠르게 교체해왔다는 것이다.

하지만 중국에서 생산되는 레노버 컴퓨터의 프로세서 칩은 미국 인텔, 하드 드라이브는 삼성이 만든 것인데다 중국 정부가 하드웨어는 자국산으로 바꿔도 소프트웨어까지 바꾸기는 힘들 것이라고 FT는 지적했다.

중국에도 자국 업체가 만든 ‘기린 OS'가 있긴 하지만 여전히 기능에 한계가 있고 대부분의 소프트웨어 공급업체들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나 애플의 맥(Mac) 같은 미국산 운영체제용 제품을 개발하기 때문에 이를 단기간에 국산으로 대체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얘기다.

다만 ‘3-5-2’ 정책을 시행하면 중국 정부가 해당 부처와 기관들에 대한 구매를 통제할 수 있어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지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민간 기업의 경우 막대한 교체 비용으로 인해 국산화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FT는 예상했다.

베이징=노석철 특파원 schro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