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유니버스 2019 선발대회에서 우승한 남아공 대표 조지비니 툰지. 이하 AFP 연합뉴스

올해 미스 유니버스 타이틀은 미스 남아프리카공화국에게 돌아갔다. 흑인이 미스 유니버스 대회에서 왕관을 차지한 것은 2011년 이후 8년 만이다.

2019 미스 유니버스 대회는 8일(현지시간) 미국 애틀랜타에서 개최됐다. 이날 미스 남아공으로 출전한 조지비니 툰지(26)는 1위의 영예를 차지했다.




툰지는 “나는 나와 같은 피부색과 머릿결, 생김새를 가진 여성들이 결코 아름답다고 여겨지지 않는 세상에서 자랐다”며 “오늘로 그러한 생각을 끝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그의 감동적인 수상 소감에 현장에서는 박수갈채가 쏟아져 나왔다.

올해 68회를 맞은 미스 유니버스 대회에는 각국에서 90여 명의 대표가 참가했다. 2위와 3위는 각각 푸에르토리코와 멕시코 대표에게 돌아갔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