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SBS 제공)

경찰이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과 ‘초등생 실종사건’의 담당 경찰관들을 입건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 중이라고 9일 밝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관계자는 “화성 8차 사건과 초등생 실종사건 당시 사건을 지휘한 담당 수사관을 직무유기 등 혐의로 입건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화성 8차 사건의 피해자 박모(당시 13세)양은 1988년 9월 16일 경기 화성군(현재 화성시) 태안읍 진안리 소재 집에서 성폭행당한 뒤 살해된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듬해 7월 윤모(52)씨를 강간살인 혐의로 검거했고, 윤씨는 무기징역을 선고받아 20년간 복역한 뒤 2009년 출소했다.

그러나 최근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피의자로 특정된 이춘재는 8차 사건을 포함한 10건의 화성사건이 모두 자신의 소행이라고 자백했다. 이에 윤씨는 과거 수사관들로부터 가혹행위를 당해 허위자백을 했다고 주장하며 재심을 청구한 상황이다.

초등생 실종사건은 1989년 당시 초등학교 2학년이던 김모(8)양이 실종된 사건으로, 사건 발생 5개월 뒤 김양의 옷가지 등 의류품만 발견됐었다. 이 사건은 그동안 실종사건으로 남아있었으나, 최근 이춘재가 자신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면서 살인사건으로 전환됐다.

당시 경찰은 이 초등생의 유류품이 발견됐는데도 이를 가족에게 알리지 않았다. 또, 강력사건으로 볼 의심이 충분한데도 실종사건으로 사건을 축소·은폐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휩싸인 상태다.

경찰은 화성 8차 사건과 초등생 실종사건의 수사를 맡았던 당시 수사관들이 어떤 이유에서건 절차대로 수사를 진행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들의 입건 여부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공소시효는 지났지만, 이춘재처럼 처벌할 수 없더라도 입건할 수는 있기 때문에 진실규명 차원에서 이들에 대한 입건 여부를 두고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