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성인배우 이채담과 업계에서 은퇴한 백세리가 방송에서 재회했다. 2년 만에 마주한 두 사람은 서로를 안고 눈물을 흘렸다.

백세리와 이채담. 채널A ‘아이콘택트’ 화면 캡처

9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이채담이 등장했다. 6년째 성인배우로 활동 중인 그는 “보통 이 직업은 1년이 고비다. 자기 직업을 숨기고 일하다가 오픈되면서 주변 소문에 못 참고 떠나곤 하는데 나는 롱런했다”면서 “내 직업을 좋아하기 때문에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 내 일이 나에게 걸림돌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채담은 눈 맞춤 할 상대로 절친한 성인배우 동료였던 백세리를 지목했다. 친한 언니 동생 사이였는데 백세리가 돌연 잠적했다. 이채담은 “번호도 바뀌었고 언니 소식을 아는 사람도 아무도 없었다”면서 “언니가 밉기도 하고 답답하기도 했다”고 털어놓았다.

백세리는 눈 맞춤에 앞서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10년 전 초등학교 교사로 발령받았다가 돈을 벌려고 이 직업을 선택했다”면서 “아무것도 쳐다보지 않고 오직 일만 했는데 그게 지금의 나를 발목 잡지 않았을까, 돈 욕심에 노출과 관련된 일만 한 것 아닌가 싶었다”고 고백했다.

마주 앉은 백세리에게 이채담은 “안 좋은 일이 있어서 은퇴한 거냐. 성인 배우로 일했던 그 7년이 후회 되느냐”고 물었다. 백세리는 “다시 태어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일을 그만두고 더 숨어버린 것도 있는 것 같다”고 대답했다.

백세리는 “아빠가 암 치료 중이시다. 집에 가서 농사일을 거들면서 세상을 보는 관점이 바뀌었다”며 “‘인생을 너무 돈만 보고 앞만 보고 달려왔나’ 싶었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채담은 백세리를 안타까워하며 “혼자 속앓이 하지 말고 나에게 이야기해 달라. 사람들과 대화를 많이 해야 한다. 언니는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고 위로했다.

백세리는 대인 기피증을 심하게 앓고 있다고 했다. 그는 “유치원생 때 모르는 아저씨가 성추행을 한 적이 있다”며 “전 남자친구에게 데이트 폭력을 심하게 당한 적도 있다. 너무 심하게 맞았고 돈도 다 뺏겼다.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이 ‘99% 악으로 가득 차 있다’로 변했다”고 말했다. 이채담은 “언니에게 이런 힘든 일이 있는 줄 몰랐다. 힘들 때 언제든지 얘기해라. 잠수 타지 말고 나에게 먼저 연락해 달라”고 위로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