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을 질식시켜 살해하고 자해를 시도한 5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씨(59·여)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2시 20분쯤 인천시 연수구 한 아파트에서 테이프를 이용해 남편 B씨(63)씨의 입과 코를 막아 질식시켜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후 자해를 시도했다가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의 연락을 받은 남동생이 상황을 파악하고 112에 신고하자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감호조치를 하고 있으며 병원 치료가 끝나는 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체포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B씨 시신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크게 다친 상태라 치료를 마친 뒤 정확한 살해 동기를 조사할 것”이라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A씨에 대한 추가 조사를 진행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