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부부싸움 끝에 아내를 트랙터로 치어 살해한 7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논현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트랙터 운전자 A씨(77)를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2시11분쯤 인천시 남동구 수산동 한 도로에서 자신의 4륜 트랙터 뒷부분으로 아내 B씨(73)를 들이받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애초 A씨가 운전 부주의로 사고를 내 아내를 숨지게 했다고 봤으나, 현장 주변 CCTV에서 수상한 장면을 발견했다. 아내가 트랙터에 부딪혀 쓰러졌는데도 A씨는 전혀 당황한 기색을 보이지 않았던 것이다.

경찰은 결국 추가 조사를 거쳐 그가 트랙터로 아내를 살해했다고 판단하고 살인죄를 적용했다.

A씨는 경찰에서 “아내와 살면서 크고 작은 다툼이 끊이지 않았고 당일도 다툼이 있었다”며 “감정이 상한 상태에서 우연히 아내가 걸어오는 걸 보고 욱해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B씨 시신 부검을 의뢰한 결과 ‘다발성 골절과 심장 파열로 인해 숨진 것으로 보인다’는 1차 구두소견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기소 의견으로 A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