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일 서울 송파구의 한 부동산중개업소가 밀집한 상가에 호가를 적은 광고판이 즐비하게 붙어있다. 연합뉴스

현 정부 2년 반 동안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격이 평균 40% 상승했다. 거래 금액으로는 평균 2억4000만원 가까이 올랐다.

구별 상승폭이 가장 큰 곳은 강남구였지만 종로·광진구 등 비강남이 2∼8위를 차지하는 등 비강남권의 상승폭도 상당히 컸다.

10일 부동산114가 2017년 1월부터 12월 현재까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에 매매 신고가 이뤄진 서울 아파트 24만1621건을 전수 조사한 결과 올해 하반기 서울 아파트 평균 실거래가격은 8억2376만원으로 2017년 상반기 5억8524만원에 비해 40.8%, 평균 2억3852만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현 정부 들어 2년 반 동안 역대 최강 규제로 불렸던 8·2대책(2017년), 9·13대책(2018년), 올해 분양가상한제까지 규제정책이 쏟아졌지만 결과적으로 가격은 계속 상승한 셈이다.

지난 2017년 상반기 6억원 밑이었던 서울 아파트 평균 실거래가격은 2017년 하반기 6억5654만원으로 오른 뒤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대출 규제 강화 내용이 포함된 8·2부동산 대책 영향으로 2018년 1분기에 6억2883만원으로 소폭 하락했다.

그러나 2018년 하반기에 다시 6억9228만원으로 상승했고 종합부동세 강화 등을 포함한 작년 9·13부동산 대책에도 불구하고 올해 상반기 7억9228만원으로 오른 뒤 하반기에 8억2376만원으로 상승했다.

작년 하반기 대비 올해 하반기까지 최근 1년간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상승률도 평균 18.3%(1억2737만원)에 달했다.

9·13대책 효과로 올해 상반기 감소했던 서울 아파트 거래량도 하반기 들어 다시 증가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정부의 실거래가 공개 건수는 1만9796건으로 작년(상반기 4만5566건, 하반기 3만5825건)보다 크게 줄었으나 하반기 들어서는 12월 현재까지 3만5343건이 신고돼 지난해 하반기 거래를 넘어설 전망이다.

구별로는 강남구의 실거래가격이 평균 18억2154만원으로 서울에서 가장 높았다. 2017년 상반기(11억8817만원) 대비 53.3% 뛰어 상승률로도 1위다. 그러나 강남구를 제외하고 2년 반 동안 실거래가격이 50% 이상 오른 곳은 모두 강북이다.

2017년 상반기 평균 5억4962만원이던 종로구 아파트의 실거래가격은 올해 하반기 평균 8억3492만원으로 51.9% 상승했다. 경희궁자이 등 재개발 사업으로 새 아파트들이 입주하면서 평균 거래가격을 3억원 가까이 끌어올린 것이다.

세번째로 상승률이 높은 곳은 광진구로 2017년 상반기 6억2082만원에서 올해 하반기 평균 9억3929만원으로 2년 반 동안 51.3%(3억1000여만원) 뛰었다.

용산구(9억8642만원→14억8725만원), 서대문구(4억7094만원→7억660만원)도 각각 50.8%, 50.0% 뛰며 상승률이 50% 이상이다. 영등포구(49.4%), 마포구(48.5%), 성동구(48.2%)가 뒤를 이었다.

특히 올해 실거래가 상승률은 강북 등 비강남권이 강남보다 높다. 종로(33.2%)·구로(19.5%)·서대문(18.2%)·영등포(13.7%)·마포구(13.5%) 등 비강남권이 강남(12.4%)·송파(10.6%)·서초구(5.8%) 등 강남권보다 많이 올랐다.

성동구 아파트의 올해 하반기 거래가는 평균 9억5596만원, 마포구는 9억3283만원으로 10억원에 육박한다.

개별 단지로는 강남구 개포동 개포 주공1단지 전용면적 35.64㎡가 2017년 상반기 최고 9억7100만원에 팔렸는데 올해 하반기에는 147.2% 오른 최고 24억원에 거래되며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또 서초구 서초동 상지리츠빌 전용 217.52㎡가 같은 기간 9억원에서 21억원으로 133.3%, 동대문구 답십리동 신답극동 71.28㎡가 2억7000만원에서 6억3000만원으로 131.6% 상승했다.

강남구 개포동 우성9차 전용 84.9㎡는 2017년 상반기 최고 9억7000만원에서 올해 하반기 최고 21억7000만원으로 123.8%, 도봉구 창동 삼성래미안 66.54㎡는 2억6500만원에서 5억6700만원으로 114%가 올랐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