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올해 서울대 수시모집에서 합격자 절반이 일반계 고등학교 출신이었다. 외국어고·국제고·자사고 출신 합격자는 늘고 과학고·영재고 출신 합격자는 줄었다.

서울대는 2020학년도 수시모집에서 지역균형선발전형과 일반전형으로 2410명, 정원 외 기회균형선발특별전형I로 164명 등 총 2574명을 선발했다고 9일 밝혔다.

수시모집 총 선발인원은 지난해 2523명보다 소폭 늘었다. 이 가운데 일반고 출신 합격생 비율은 50%로 지난해 49.3%에 비해 약간 높아졌다.

과학고 비율은 지난해 6.5%에서 올해 5.2%로 줄었고, 영재고 비율도 10.9%에서 10.4%로 소폭 줄었다. 외국어고는 8.1%에서 올해 8.9%로, 국제고는 지난해 1.3%에서 올해 1.6%, 자사고는 12.0%에서 올해 12.5%로 각각 늘었다. 자공고와 특성화고, 예술·체육고는 각각 3.9%, 0.3%, 7.0%로 지난해와 큰 차이가 없었다.

성별로는 남학생이 1427명 (55.4%), 여학생 1147명(44.6%)으로 집계됐다. 지난해보다 남학생 합격자는 0.2%포인트 늘고 여학생 합격자는 그만큼 줄었다.

수시모집 합격생을 배출한 국내 고등학교는 872개교로, 2014년 학생부종합전형이 도입된 이후 가장 많은 학교가 포함됐다. 지난해(849개교)보다도 23개교가 증가했다.

최근 3년 동안 합격생이 없었던 8개 군(강원도 화천군·경남 의령군·경남 합천군·경북 울진군·경북 청송군·전남 해남군·전북 진안군·충북 보은군)에서도 합격생이 나왔다.

수시모집 합격생 등록 기간은 11일부터 13일까지다. 미등록 인원이 발생하면 16일에 충원 합격자가 발표된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