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공사장 소음에 대해 항의했으나 작업이 계속되자 근로자를 흉기로 찌른 40대가 살인미수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2부(박이규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및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기소된 A씨(48)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월 20일 오후 4시 28분쯤 강원도 춘천의 한 공사 현장에서 용접 근로자 B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A씨는 자신이 거주하는 모텔 인근에서 용접작업 중이던 B씨에게 “시끄럽다. 작업하지 마라”고 소리치며 항의했지만 B씨는 이를 무시하고 작업을 계속했다.

이에 A씨는 흉기를 가지고 나와 B씨에게 시비를 걸며 작업을 제지하려 했다. 그런데도 B씨가 무시하자 A씨는 그의 목덜미를 흉기로 내리찍어 상처를 입힌 뒤 재차 흉기를 휘둘렀다.

공격을 받은 B씨는 현장에서 달아났고 분을 참지 못한 A씨는 공사장 인근에 시동이 켜진 채 주차된 주민 소유의 외제 차 보닛을 수차례 내리찍어 재물을 손괴하기도 했다.

A씨는 평소 술에 취하면 공격적인 성향을 보이고 작은 소음에도 예민하게 반응해 주변 사람들과 잦은 시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알코올중독 증상으로 두 차례 입원 치료를 받기도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살인의 고의가 없었고 범행 당시 술에 취해 심신 미약 상태였다고 주장한다”면서 “그러나 숙소에서 범행 도구를 챙겨 의도적으로 접근한 점 등을 고려하면 이 주장들은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