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경북 울진 앞바다에서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된 멸종 위기종인 혹등고래 모습. 울진해양경찰서 제공.

경북 울진 앞바다에서 멸종 위기종인 혹등고래가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

10일 울진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14분쯤 울진군 죽변항 앞 해상에서 혹등고래 1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어있는 것을 죽변선적 자망어선 J호(9.77t) 선장이 신고했다.

J호는 이날 오전 6시37분쯤 조업차 출항해 죽변항 북동쪽 9.8㎞ 해상에서 그물을 인양하던 중 혹등고래 꼬리가 그물에 걸려 죽어있는 것을 발견했다.

해경은 울산 고래연구센터, 울진군청 등 관계기관에서 멸종위기 종인 혹등고래임을 확인했다.

고래는 길이 8m50㎝, 둘레 4m80㎝이다.

해경은 작살 등에 의한 고의 포획 흔적은 없었고 죽은 지 2~3일가량 지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선장 등을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울진해경 관계자는 “혹등고래는 멸종위기 보호종으로 유통이 불가하고 시료 채취 후 관계 법령에 따라 처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울진=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