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경기 포천시의 한 공장에서 네팔 국적의 외국인 근로자가 자신의 목을 흉기로 수차례 자해한 뒤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기 포천경찰서는 9일 오전 7시30분쯤 포천시의 한 공단 기숙사 앞에서 네팔 국적 A씨(30)가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것을 동료가 발견해 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공장 인근의 CCTV 영상에는 A씨가 흉기로 자신의 목을 수차례 찌르는 모습이 담겼다.

A씨의 주머니 안에서는 네팔어와 한국어가 섞인 메모가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동료들 진술에 의하면 A씨는 천주교 신자로, 메모에 신에게 감사하다는 글 등이 있었지만 직접적인 동기를 추측할 만한 내용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A씨는 5년 전부터 한국에 와서 일했으며 불법 체류자는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시신에 대한 부검을 의뢰하고 메모를 분석하는 한편 네팔 대사관 등 관계 당국과 함께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